[애버그린 스토리]

 

[찜질방에서 있었던 이야기]

어른을 당황하게 한 꼬마의 당돌한 한마디



오랜만에 찜질방을 찾았습니다.

작년인가? 찜질방 TV 점령하시는 분을 본 후로 발길을 멀리하고 있다가


[꼭 본인의 집 안방을 연상케 합니다]



 

오랜만에 영화도 보고 책도 보고 하룻밤 지낼 목적으로 찜질방을 찾았는데

모처럼 온 찜질방 여전히 내겐 편하지 못한 공간입니다.

 

초저녁까지 시끌벅적 한 거야 뭐 당연스럽습니다만,

새벽1시가 넘어서는 시간에도 아이들은 여전히 왕성하게 뛰어다닙니다.


 



꼬마의 부모도 가만히 있는데 차마 뭐라 말하기도 뭐 하고

참고 있자니 좀 짜증 나고

그렇게 시간이 흘러 잠이 좀들만 하니 또 다다다다~ 아이들이 뛰기 시작합니다.

이때 시각 새벽 3시~




이젠 저도 참는 데 한계에 다다를 무렵

어떤 남자분이 아이들에게 버럭 소리치시며 하는 말이



이에 한 꼬마가 말하길~

 

"아저씨 우리 나이 때는 다 그런 거에요~"하며

또다시 다다다다~ 뛰어다니는 겁니다.

꼬마의 당돌한 한마디에 주의 사람들은 할 말을 잃어버렸습니다.

제 생각에 분명 저 말은 아이가 할 말은 아닌데~

아마도 어른들이 한 말을 따라 한 것 아닌가 생각이 들더군요~

아이를 탓하기 전에 아이의 부모에게 뭐라 하고 싶더군요~

잠은 다 깨고 내가 돈 내고 여기서 뭐 하나 싶더라고요~

하여간 좀 씁쓸했습니다.



분위기 전환으로 댓글 놀이 한번 해 보죠?


주제는 “찜질방 이런 사람 꼭 있다!”


우선 제가 아는 이런 사람 꼭 있다!  베스트5

 

          1. 찜질방 TV 앞을 가로막고 앉아있는 분

          2. 욕조 안에서 가스 발사하는 분(찜질방에서 가스 발사 하시는 분)


          3. 몸에 동물들이 그려있는 분


          4. 욕조 물 뜨거워 죽겠는데 계속 뜨거운 물 콸콸 틀어 놓으시는 분


          5. 핸드폰 알람 맞추어 놓고서 정작 본인은 못 일어나고 주변 사람만 다 깨우는 분


또 무엇이 있을까요?
 재미있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~^^


아차! 그리고 블로그를 나가실 때는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는 센스!

딱 한번만 눌러 주세요.^^

신고
Posted by ♣에버그린♣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이전 댓글 더보기
  2. 비밀댓글입니다

    2012.02.10 11:52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찜찔방 매너는 좀 잘지키셔야하는데.
    꼭 저런사람들이 있더라구요.

    2012.02.10 11:5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4. ㅎㅎㅎㅎ 정말 항당했겠습니다.
    찜질방을 모텔방으로 생각하는 연인들 꼭 있습니다 ~!! ㅎㅎㅎ

    2012.02.10 12:0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5. 그렇긴한데..
    그래도 지킬건 지켜야지~~^^

    2012.02.10 12:2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6. 안마의자 모조리 사람들 누워있지만
    안마 동작하는 의자는 몇개 없다는것.
    다들 침대로 사용하나봐요..ㅡ_ㅡ;;;

    2012.02.10 12:3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7. ㅎㅎㅎ 그나이때는 다 그런가봐요..ㅋㅋㅋ
    ^^

    다녀갑니다.~
    행복한 하루 되세요~

    2012.02.10 12:5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8. 작년에 한국나가서 제주도 황토찜질방에 간적있는데...
    거기서는 아무 문제도 없는 걸로 확인하고 왔어요...ㅎㅎ

    2012.02.10 12:5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9. 아이들이 순진하지 않네요 ㅡㅡ;

    2012.02.10 13:0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0. ㅋㅋㅋㅋ 절대 공감합니다
    예전에 한 할머니가 몸이 안 좋아 찜질방에 오셨는데
    아이들 뛰어노는 소리에 씨끄러
    정신사나워서 더 몸이 안좋아질거 같다면 퇴실하시던걸 봤습니다

    2012.02.10 14:4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1. 친한척 하며 때밀어 달라는 아주머니가 꼭 있더라구요..ㅋㅋ

    2012.02.10 15:5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2. 아줌마들 몇명모이기만 하면 '시장'에 온듯한 착각이 ㅎㅎ

    2012.02.10 17:0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3. 저라도 우리 아들 그렇게 키우지 말아야겠습니다. ㅎㅎㅎ

    2012.02.10 17:0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4. 티브이 자기것인냥 자기 마음데로 돌리고 하는사람 있지요
    그외 꼴불견 많이 있는데 생각이 잘 안나네요

    2012.02.10 17:3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5. ㅋㅋ 요즘에 애들은 잠도 없는거 같아요.
    제가 어릴때는 일찍자고 했는데 말이죠^^

    2012.02.10 17:5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6. 그러고 보니 저도 찜질방 가본지 꽤 오래되었네요..
    포스팅보니 가고 싶었다가도
    티브이를 가로막는 아저씨땜씨 갈 마음이 없어졌습니다 ㅡ,ㅡ

    2012.02.10 18:5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7. 찜질방에 이런 사람 꼭 있다.. 5번째는 깊은 공감을 합니다.. ㅎㅎ
    찜질방.. 커플의 과한 애정행각 꼭 있지요.. ^^
    아이를 탓하기 전에.. 어른이 잘해야합니다..

    2012.02.10 21:0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8. 찜질방 커플들!!!

    2012.02.10 23:0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9. ㅎㅎㅎ
    우리 나이는 다 그런거래요~~ㅋㅋㅋ
    즐건 주말 되세요^^*

    2012.02.10 23:5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0. 비밀댓글입니다

    2012.02.11 01:50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1.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웃고 갑니다 :)

    2012.02.26 17:4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
티스토리 툴바